오랜만의 포스팅임에도 즐겁다.

 

「향기나는 터」를 다녀왔기 때문이다.

집근처에 가깝지만 항상 멀기만했던 이곳을 드디어 지인들과 함께 찾았다.

지나다니면서 몇 번 봤지만 정보가 적고 사진이 없어서 궁금증만 키웠던 곳

 

바로 이런 곳이었다.

 

 

 

안타깝게도 이곳은 예약제로만 운영된다

 

 

일반적으로 오리고기는 자주 즐기지는 음식에 속하지는 않는다.

돼지고기에 비해 가격도 가볍지 않다는 점이 크다.

 

하지만,  개인적으로 기름기를 뺀 오리바베큐는

 부드럽고  씹는 맛이 좋을 뿐만 아니라, 느끼하지 않아서

좋아하는 별미 중 하나다.

 

 

 

 

가게 뒤에는 약초를 재배하고 있는데,

상당히 오랜기간동안 자란 탓에 비가 오면 약초향내가

주변을 감싼다는 것이 향기나는 터 사장님의 증언이다.

 

 

어성초 차

 

이 곳에서는 몸에 좋은 한방차를 수시로 리필해준다.

아무리 바베큐지만 느끼할 수 있는 만큼, 한방차와 함께 마셔주는 것이 좋다.

 

 

 

 

 

가운데 식빵은 오리기름을 제거할 목적으로 깔아둔 것.

이곳을 찾는 손님이 잘 튀겨서 먹으면 별미가 될 수 있다고 한다.

 

(참고로 오리기름은  올리브유처럼  불포화지방이 다량 포함되어 있어 몸에도 아주 좋다) 

 

몸에좋고 고소하지만, 

But! 기름은 기름이다. 느끼했다. ^_^;;;

 

 

 

 

밤꽃막걸리로 느끼함을 씻어본다.

 

 

 

 

다음 코스는 쭈오 야채주물럭!!

 

 

 

기존 오리바베큐와 함께 잘 버물여 함께먹으면

매콤하면서 감칠맛나는 오리와

깔끔한 쭈오를 함께 맛볼 수 있다.

 

 

 

특징이라면 고추장과 된장은

이 곳에서 직접 담근 것으로 화학 조미료가 없어서

인공적인 매운맛과 고향의 맛(?)이 없다.

 

즉, 깔끔하다. (정갈함 그 자체) 

 

 

 

밥까지 볶아먹으면 배가 터질 지경이다.

 

그.러.나.

 

 

 

 

남기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.

 

마지막 입가심은

 

사장님께서 운이 좋다고 하시면서 내오신

 

국화차 구절초 차로 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, 담는 그릇이 그 향을 더 해준다.

 

 

 

 

계산대 위 아래로 작년에

말려놓은 약초들이 길게 진열되어 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곳을 이용하고자 할 경우 짧게는 일주일, 길게는 한 달 전에 문의를 하는 것이 좋다.

필자의 경우 운좋게도 일주일 전에 예약에 성공했는데

평일이기 때문에 가능한 경우였다.

 

사정상 요즘은 맛집을 자주 찾아 다니지 못하는데,

다행히 가까운 곳에 맛집이 있다는 사실에 위안을 얻을 수 있었다.

 

힘들게 기다린 만큼 먹는 보람이 있는 곳

여유가 된다면 다시 찾기로 기약해본다.

 

 

  향기나는 터

 

Ð현신

 

 

  • Favicon of https://maker04.tistory.com BlogIcon Ð현신 2012.05.07 17:12 신고

    참고로, 가격은 1人 당 19,000원 정도. 혼자보다는 여럿이 가는 걸 추천합니다.
    매장 내 좌석도 20~25석 정도로 단체예약시 다른 손님에게 방해받지 않고 매장 전체를 쓰실 수 있답니다.